4ㆍ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4일 서울 종로구 재동초등학교 앞 삼거리에서 지지자들과 주먹을 맞대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4ㆍ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우리 경제가 어려워졌다고 하는데, 2살, 3살 어린애도 말이 안 되는 것을 안다. 경제는 이미 어려웠다”며 ‘정권 심판론’을 주장했다.

황 대표는 4일 오전 무악동ㆍ교남동 등을 돌며 유권자들과 만난 데 이어, 오후엔 가회동ㆍ삼청동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황 대표는 재동초 앞 삼거리 유세에서 “멀쩡하게 잘 살던 이 나라가 불과 2∼3년 만에 완전히 망해버렸다. 총체적 난국”이라며 현 정부의 경제ㆍ안보 정책을 비판했다. “경제가 무너지는데 경제가 잘되고 있다고 한다” “북한이 미사일을 쏘고 협박하는데 이 정부가 한마디 하는 것을 들어봤느냐”는 것이 황 대표의 말이다.

특히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줄곧 경제가 좋지 않았음에도, 정부는 코로나19 탓만 하고 있다면서 “코로나 탓하고, 야당 탓하고, 민주 시민 탓하는 ‘남 탓 정부’가 누구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 경제와 안보를 국민이 지켜야 하는 나라는 비정상이다. 비정상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며 “다행히 심판의 기회가 왔다. 무도한 정권을 심판하지 않으면 나라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 정권 심판 대투쟁에 함께 해달라”고 말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