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가 메이저리그 데뷔를 눈앞에 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발목이 잡힌 김광현(32ㆍ세인트루이스)의 한국행을 고심하고 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3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 구단이 김광현을 잠시 한국으로 보내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까지 세인트루이스의 스프링캠프 훈련장인 플로리다주 주피터에 머물던 김광현은 최근 거처를 세인트루이스로 옮겼다. 존 모젤리악 세인트루이스 사장은 "아내와 아이를 한국에 두고 온 상황에서 새로운 나라와 새로운 팀에 적응하는 게 정신적으로 얼마나 힘든 일인지 단지 상상만 할 수 있다"고 안타까워하면서 김광현의 한국행 가능성을 언급했다. 정상적인 훈련이 어려운 상황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어든 한국에서 편하게 휴식을 취하는 게 낫다는 판단이다. 모젤리악 사장은 "김광현과 한국으로 돌아가는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은 훈련장이 다시 문을 열었고, 가족을 방문할 수 있다"고 김광현을 일단 돌려보내는 쪽에 무게를 뒀다.

그러나 한편으로 김광현이 한국으로 돌아오는 직후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고, 만약 미국이 국경을 폐쇄하기라도 하면 문제가 생길 수 있어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모젤리악 사장은 "분명 이는 김광현에게 쉬운 일이 아니다. 우리 모두 이러한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해결책을 찾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 중임을 강조했다.

모젤리악 사장은 일단 김광현의 훈련파트너로 베테랑 애덤 웨인라이트를 고려 중이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김광현이 캐치볼이나 운동을 할 필요가 있다면 현재 이곳에 돌아온 애덤 웨인라이트와 함께 훈련을 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광현은 올 시즌을 앞두고 세인트루이스와 2년 800만달러, 옵션을 포함해 최대 1,100만달러에 계약했다. 지난달 10일까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4경기 연속 무실점에, 8이닝 동안 탈삼진 11개를 기록하며 강한 인상을 남겨 5선발 도전에 탄력을 받고 있었다. 그러나 코로나19의 벽에 막히면서 모든 게 미지수가 됐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