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총선 때보다 4%P 늘어… 20~40대 비율은 5%P↓ 
 60대 이상 “투표하겠다” 80% 넘어… 親통합당 성향, 판세 변수 
노인들이 지난해 9월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바둑 강좌를 구경하고 있다. 박형기 인턴기자

21대 총선에 참여하는 60대 이상 유권자가 총선 사상 처음으로 1,000만명을 넘은 것으로 2일 확인됐다.

60대 이상 유권자는 1,202만명으로, 20대 총선(984만명)보다 218만명 늘었다. 이번 총선 유권자 4명 중 1명 이상은 실버 유권자다. 전체 유권자 중 60대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은 27.3%로, 4년 전(23.4%)보다 3.9%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20~40대 유권자 비율은 4년 전보다 줄었다. 실버 세대가 명실상부한 ‘슈퍼 유권자’로 자리매김 한 것이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노년층의 ‘친(親) 미래통합당’ 성향이 확인되고 있는 만큼, 실버 유권자의 증가는 수도권 등 접전 지역 판세에 적지 않은 변수가 될 전망이다.

본보가 입수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21대 국회의원 선거인(유권자) 현황’에 따르면, 이번 총선에서 투표가 가능한 국내외 유권자는 4,400만 4,031명(잠정ㆍ최종 수치 추후 발표)인 것으로 나타났다. 선관위가 선거인명부 작성 기간(3월24~28일)에 집계한 수치다.

60대 이상 유권자 중 60대는 644만명(전체 유권자 비율 14.6%), 70대 이상은 558만명(12.7%)이었다. 노령화 추세에 맞춰 선관위가 60대 이상 유권자를 ‘60대’와 ‘70대 이상’으로 분류해 집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대 유권자는 4년 전 671만명에서 680만명으로 9만명 늘었지만, 전체 유권자 중 비율은 16.0%에서 15.5%로 0.5%포인트 감소했다. 30대 유권자 감소 폭이 가장 컸다. 761만명(18.1%)에서 700만명(15.9%)으로 61만명이나 줄었다. 40대 역시 884만명(21.0%)에서 836만명(19.0%)으로 48만명 감소했고, 50대는 837만명에서 865만명으로 28만명 늘었지만, 전체 비율은 19.9%에서 19.7%로 낮아졌다. 18, 19세 유권자는 115만명(2.6%)이었다.

20대 총선과 21대 총선 세대별 유권자/2020-04-02(한국일보)

60대 이상 유권자의 ‘힘’은 선관위가 2일 공개한‘총선 관심도 및 투표 참여 의향 조사’에서도 나타난다. ‘이번 총선에서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18~29세가 52.8%였고, 30대(71.3%) 40대(77.0%) 50대(73.8%)는 모두 70%대였다. 60대(83.8%)와 70세 이상(82.5%)은 80%를 넘겼다. 유권자 규모, 비율, 예상 투표율 등 모든 지표에서 ‘실버 파워’ 가 확인되는 셈이다.

60대 이상 유권자가 늘어났다는 사실 자체는 일단 통합당에 유리한 변수로 해석된다. 지난달 27일 발표된 한국갤럽 조사에 따르면, 모든 세대 중 유일하게 60대 이상 유권자 사이에서만 통합당 지지율(39%)이 더불어민주당(28%)보다 높았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45%)은 60대 이상 사이에서 가장 낮았다.

그러나 세대별로 지지 정당이 갈리는 ‘세대 균열’ 현상이 최근 들어 완화되고 있다는 것에도 주목해야 한다. 우선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39.9%ㆍ통합당 전신)보다 민주당ㆍ정의당ㆍ국민의당을 등 야3당(53.7%)을 지지한 50대의 일부가 4년 만에 60대가 됐다. 실버 유권자들이 무조건 보수 정당ㆍ후보를 지지하기보다 복지 정책 등 이슈를 따져 투표하는 경향도 짙어지고 있다.

정한울 한국리서치 전문위원은 “60대 이상 유권자가 늘어나는 현상이 야당에 유리하게 작용한다는 것은 기본적으로 변함없는 사실” 이라면서도“60대 이상 세대 내에서도 보수 지지 강도에 차이가 있다는 점 등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