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발생으로 폐쇄가 결정된 경기도 의정부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 1일 휴진 안내문이 붙어 있다. 배우한 기자

경기 평택시에서 4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은 모두 평택 19번 확진자인 40대 미국 국적의 여성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평택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평택시 이충동 반지마을주공 3단지에 거주하는 20대 여성(평택 20번째 확진자)과 신장동 거주 30대 여성(21번째), 지산코아루 거주 40대 남성(22번째), 청북이안아파트 거주 40대 남성(23번째) 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모두 지난 1일 평택 19번째 확진자인 40대 미국 국적 여성 A씨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22번째 확진자는 A씨의 남편이다.

A씨는 경기도 오산공군기지(K-55) 앞에서 와인바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2월 23일부터 지난달 19일까지 미국에 다녀왔다. 이후 지난달 31일 검사를 받고 하루 뒤인 이달 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평택시는 질병관리본부와 추가 확진자들의 최근 이동 경로를 조사하고 있으며, 거주지 등에 대한 방역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