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한 여론을 만회하려는 것” Vs “대구 부흥 진영정치 청산 위해”

주호영 대구수성갑 미래통합당 후보가 2일 11시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권도전을 시사했다.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2일 대구수성갑 선거구는 ‘김부겸 대권 출마 선언’이 뜨거운 쟁점으로 부상했다.

수성갑 주호영 미래통합당 후보는 오전 11시 선거사무소에서 ‘김부겸 대권도전 선언에 부쳐’라는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어 "김부겸 후보가 대권도전을 한 것은 부진한 여론을 만회하려는 것"이라면서 "대구와 수성구 유권자는 대권도전에 현혹되지 말라"고 역공을 폈다.

주 후보는 김부겸 후보가 친문이 아니라는 점을 겨냥해 “민주당 대권 후보는 ‘문빠’들의 허락이 있어야 한다”고 꼬집고 “대권도전 선언이 문재인 정권심판에 물타기가 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주 후보는 “총선에서 승리하면 당권과 대권도전의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해 총선 이후 당권 도전에 나서겠다는 의중을 드러냈다.

앞서 김부겸 민주당 후보는 이날 오전 범어네거리에서 연 첫 유세에서 “대구 부흥, 진영정치 청산, 평화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위해 대통령에 도전하겠다”고 본인 입으로는 처음으로 대권도전을 공개적으로 선언했다.

김 후보는 “산업화의 주역 대구는 지금 경제는 뒤떨어지고 정치는 상처받았다. 제가 대구 시민과 함께 다시 한번 대구를 나라의 기둥으로 세우겠다. 나라를 확실히 개혁하는 길로 당당하게 나아갈 수 있도록 제게 마지막 기회를 달라”며 대권도전 의사를 거듭 밝혔다.

대구=김정모 기자 gj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