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검찰 유착의혹’ 보도한 장인수 MBC 기자 
 “녹취록 정리하면서 틀릴 수 있어 녹음파일 원본 공개” 
MBC 뉴스데스크 캡처

채널A 법조팀 A기자와 검찰 고위직 간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MBC 뉴스데스크가 취재 과정에서 입수한 녹음파일을 원본으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장인수 MBC 기자는 2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채널A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 지인에게 얘기한 내용 담긴 녹음파일 원본을 오늘 중 뉴스데스크 홈페이지에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장기자는 앞서 인터뷰를 위해 녹취록 전문을 들고나왔는데, 이날 공개할 예정으로 밝힌 것은 녹음 파일 원본이다. 이에 대해 장기자는 “녹취록은 저희가 정리하면서 틀릴 수 있고 어감이나 뉘앙스 전달 못 할 수도 있어서 원본 올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MBC는 지난달 31일 채널A 기자가 이 전 대표 측에 접근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털어놓으라고 요구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MBC는 이 과정에서 A기자가 “비위를 털어놓지 않으면 검찰의 가혹한 수사를 받게 될 것”이라며 이 전 대표 지인을 압박하거나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이라며 검찰 고위직과 긴밀한 관계임을 과시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채널A 측은 “검찰에 선처 약속을 요구한 취재원과 채널A 기자가 만나는 장면을 몰래 촬영하고 녹음한 내용을 MBC가 받아 보도했다”며 “취재 윤리에 어긋난다”고 반박했다.

이에 MBC 장기자는 “검찰을 출입하면서 얻은 정보를 사실상 범죄자인 이 전 대표 측에 알려준 건 윤리적으로 맞는 건가. 이건 윤리 차원을 넘어서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검찰 출입기자가 범죄자랑 결탁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채널A가 MBC에 “사안의 본류인 신라젠 사건 정관계 연루 의혹과 무관한 취재에 집착한 의도와 배경이 의심스럽다”고 대응한 것에 MBC 측은 “이철 대표가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의 의혹도 언급했는데 채널A 기자는 그 얘기를 듣고도 유시민만 팠다”며 “유시민이 나오면 최경환은 구색 맞추기로 끼워 넣자고 얘기한다. 이거야말로 명확하게 채널A의 생각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이날 라디오에서 MBC 측은 언론 보도에 거론된 B검사장이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한 것을 두고 “정말로 모 검사장이 억울한 지금 오해를 사고 있다면 오히려 적극적으로 나서서 수사해서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