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민간 대북 물자 반출 올해 첫 승인 
북한 평양의 평천구역병원 입구에서 1일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문자의 체온을 재고 있다. 평양=AF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민간단체가 북한에 1억원 상당의 손소독제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정부가 승인 결정을 내렸다. 올해 첫 대북 물자 반출 승인으로, 코로나19와 관련한 남북 협력 첫 사례이기도 하다.

통일부 당국자는 2일 “민간단체가 신청한 손소독제 등 대북지원 물품의 반출을 지난달 31일 승인했다”고 밝혔다. 민간단체는 약 1억원 상당의 손소독제를 조만간 북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반출 물자에 마스크는 포함되지 않았다. 손소독제 지원에 들어가는 재원도 단체가 자체적으로 마련해 정부 지원은 없었다

통일부는 코로나19와 관련한 민간단체의 대북 방역지원 승인을 위해서는 △북한과 합의서 체결 △재원 마련 △구체적인 물자 확보와 수송 계획 △분배 투명성 확보 등의 요건을 갖춰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이번에 소독제를 지원하는 민간단체는 이 같은 요건을 모두 충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는 원활한 대북 지원을 위해 물자 반출 경로, 시기 등에 대해 비공개를 희망하는 민간단체의 뜻에 따라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이 당국자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대북 지원품 성격을 감안하면 단체가 가장 빠른 방법으로 북측에 전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