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동방신기, JYJ 출신 가수 김재중이 만우절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는 거짓말을 자신의 SNS에 올려 물의를 빚었다. 전 세계적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로 사망하거나 크고 작은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에서 경솔한 장난이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김재중은 1일 자신의 SNS에 “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며 “한 병원에 입원해 있다”고 적었다. 그는 이 글에서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나의 부주의”라며 “나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했다.

이 글이 올라온 뒤 언론 매체들은 김재중이 연예인 가운데 처음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보도를 잇따라 내보냈다. 그러나 김재중은 1시간 후쯤 해당 글을 수정해 “만우절 농담”이라며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해 드리고 싶었다”고 변명했다. 그는 “나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고도 했다.

김재중의 이 같은 해명에도 코로나19로 인해 사실상 전 세계가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에서 사회 특권층인 연예인이 코로나19 확진자라는 거짓말을 한 것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아무리 만우절이라 해도 타인의 고통을 장난의 소재로 삼는 것은 옳지 않다는 지적이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연예인 김아무개씨의 과한 만우절 장난 처벌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까지 올라왔다.

김재중은 활동 차 일본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