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기재부·산업부·중기부·금융위 업무보고 전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부처들은 올해 민생과 경제에서 확실한 변화를 보여줄 막중한 과제를 안고 있지만, 최근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어깨가 더 무거워졌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한편 경제활력을 되살리는 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획재정부ㆍ산업통상자원부ㆍ중소벤처기업부ㆍ금융위원회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불황이 장기화되면 우리 경제뿐 아니라 민생에도 큰 타격이 될 것”이라며 “그야말로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지난해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한 우리의 대응이 우수했다는 점을 각별히 언급했다. “정부ㆍ기업ㆍ국민, 민ㆍ관이 혼연일체가 되어 단 한 건의 생산 차질도 없이 어려움을 이겨냈다” “3대 품목의 대일 의존도를 낮추었고, 소재ㆍ부품ㆍ장비의 자립화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다”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반전시킨 좋은 사례가 되었다”고 강조하면서다. 이는 신종 코로나 위기 또한 반드시 돌파해야 한다는 강력한 주문으로 해석된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