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폭행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던 4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거짓말을 해 경찰서에서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클럽에서 술을 마시고 소란을 피우다가 자신을 말리는 종업원에게 주먹을 휘두른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했다.

A씨는 경찰 조사를 받던 중 ‘최근 외국에 다녀왔고 신종 코로나에 감염됐다’고 말해 경찰 연락을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 등이 체온을 측정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하지만 A씨의 체온은 정상이었고 외국 방문 이력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전날에도 자신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것 같다며 112에 신고했으나 검사 결과 아무런 증상이 없었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코로나19 감염 관련 허위신고를 했을 것으로 보고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다. A씨는 폭행 등 여러 전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