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낙후지역 관광지 개발 방안 관련 현장방문을 위해 서울 종로구 부암동을 찾은 뒤 영화 '기생충'의 촬영지인 자하문터널 입구 계단을 걷고 있다. 고영권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비판적 칼럼을 쓴 교수를 고발해 논란을 빚은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당도 더 주의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17일 서울 종로구 낙후지역 관광지 개발 방안 관련 현장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선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총리는 “겸손함을 잃었거나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선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저부터 더 스스로를 경계하고 주의할 것이며, 당도 그렇게 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가 요구한 민주당 지도부의 공식사과에 대해 “제가 종로구 예비후보에 불과하니, 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정식으로 일을 시작하면 걸맞게 (말하겠다)”며 “(사과는) 당에서 결정할 일”이라고 구체적 언급은 꺼렸다.

이 전 총리는 15일에도 해당 논란에 대해 “오늘을 힘겨워하시고 내일을 걱정하시는 국민들이 계시는 것이 분명한 현실이다. 그러한 국민들의 고통과 염려에 대해서 한없이 겸손한 자세로 공감하고 응답해 드려야 하는 것이 저희들의 기본적인 자세”라고 언급한 바 있다.

4·15 총선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낙후지역 관광지 개발 방안 관련 현장방문을 위해 서울 종로구 부암동을 찾아 일대를 둘러보고 있다. 고영권 기자

지난 5일 민주당은 당에 비판적 칼럼을 쓴 임 교수와 해당 칼럼을 실은 경향신문을 검찰에 고발해 논란이 됐다. 이후 당 안팎의 비판에 떠밀려 14일 검찰 고발을 취하했지만 후폭풍은 나흘째 계속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은 공식 사과 없이 고발을 취하하고, 임 교수가 안철수 전 의원의 싱크탱크 ‘정책네트워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이라는 점을 부각시키는 등 논란을 자초했다.

임 교수는 민주당 지도부의 공식 사과 표명을 요청했고 서민민생대책위원회 등 일부 시민단체도 ‘표현의 자유 및 국민의 알 권리 침해, 선택권 제한,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