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남양주병 최현덕 예비후보가 17일 자신의 SNS에 올린 전략공천지역 지역 재심 신청 글. 최현덕 예비후보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이 이미 세 명의 후보가 등록한 남양주병을 전략공천지로 확정한 것을 싸고 비판이 거세다. 일부 예비후보는 “특정인이 이곳에 낙하산으로 전략공천 될 것이란 소문이 있었지만, 시스템공천을 하겠다는 당의 공언을 믿고 밤낮없이 선거운동을 해왔는데”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민주당 남양주병은 공천관리위원회의 예비후보 면접 전에 특정인의 전략공천설이 나돌았고, 실제 전략공천지역에 포함되면서 불공정 시비가 잇따르고 있다.

최현덕 예비후보는 17일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심을 신청했다.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전략공천은 지역당원의 권리를 철저히 무시하는 일”이라며 “남양주병이 사고지구당이라서 전략공천의 대상이었다면, 왜 처음부터 후보자 공모를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정인이 낙하산으로 전략공천 될 것이라는 온갖 소문이 끊이지 않았지만 세 후보들이 성실하게 선거운동을 해온 것은 정당 사상 처음으로 시스템공천을 하겠다는 당의 공언을 믿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당의 전략공천 결정으로 당원과 시민들의 분노는 걷잡을 수 없을 정도”라며 “‘남양주(병)이 낙하산 천국이냐, 얼마나 우리 지역을 우습게 보길래 멀쩡한 후보들 뛰고 있는데 특정인을 내리꽂으려고 하느냐’는 당원과 시민들의 항의전화가 빗발친다”고 전했다.

그는 “원칙 없는 승리보다 원칙 있는 패배가 낫다는 노무현 대통령의 말씀을 늘 가슴에 새기며 살고 있다”며 전략공천 철회와 함께 공정한 경선기회 등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남양주병 임윤태 예비후보가 17일 당의 전략공천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낸 SNS 글. 임윤태 예비후보 페이스북 캡처

임윤태 예비후보도 전날 자신의 SNS에 “남양주병이 전략공천 지역에 포함됐다. 이제 지역에 출마를 알리고 한창 확장세에 있었는데 너무 아쉽다”는 내용의 글을 썼고, 그의 지지자들은 “전략공천은 말도 안 된다”며 당 결정에 반발했다.

남양주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는 최현덕, 임윤태, 이원호 3명이다. 이들 3명은 지난 10일 공천관리위원회 면접을 치렀다.

그러나 면접 전부터 전략공천 움직임이 감지됐다. 면접 3일 전인 7일 김용민 변호사 입당식이 열렸고, 이 자리에 당 핵심 관계자가 김 변호사의 남양주병 출마를 언급했다. 당시 입당식엔 최민희 전 남양주병 지역위원장도 참석했다. 예비후보들이 면접도 치르기 전에 김 변호사의 출마가 언급되면서 지역에서는 특정인의 낙하산 불공정 관행이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거세게 일었다.

한편 남양주병 지역의 현재 국회의원은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