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료원 응급실 폐쇄, 격리 조치 등 해제

사인 심근경색 추정, 경찰 부검 예정

게티이미지뱅크

베트남 여행을 다녀온 40대 남성이 귀국 직후 가슴통증을 호소해 부산의료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보건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가능성에 대비해 남성이 머문 응급실을 폐쇄하고 역학조사에 들어갔으나 음성 판정이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17일 오전 9시10분께 부산 연제구 부산의료원 응급실에 A(40대)씨가 119구조대원에 의해 실려왔다. 응급실 의료진이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20여분 만에 숨졌다.

부산시는 이날 오후 숨진 남성에 대한 역학 조사를 진행한 결과, 코로나19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부산의료원 응급실 폐쇄 조치와 격리 등을 해제했다.

베트남 여행 후 이날 귀국한 A씨에게 발열 증상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보건당국은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에 대비, 역학 조사를 진행했다. 또 의료원 응급실 의료진 등 병원 관계자 10여명과 변사 신고를 받고 의료원에 출동한 경찰관 2명도 임시 격리조치하는 한편, A씨가 탑승했던 항공기 탑승자 신원 확인 및 공항에서 내린 뒤 이동경로 등을 확인했다.

경찰은 숨진 A씨의 사망 원인을 허혈성 심근경색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A씨에 대한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