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골ㆍ결승골로 EPL 통산 50ㆍ51호
토트넘 손흥민이 16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 후반 추가시간에 결승골을 넣고 있다. 손흥민은 전반 추가시간에도 골을 넣어 멀티골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버밍엄=AP 뉴시스

손흥민(28ㆍ토트넘)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5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EPL 진출 이후 정규리그 통산 50골도 채웠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애스턴빌라와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두 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날 ‘원톱’으로 출격한 손흥민은 전반 추가시간 2대 1을 만드는 역전골을 넣은 뒤 후반 추가시간에는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손흥민은 지난달 23일 노리치시티와의 EPL 24라운드 결승 득점 이후 정규리그에서만 3경기 연속,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까지 더하면 5경기째 연속 골 행진을 이어갔다. 2010-2011시즌 프로에 데뷔한 손흥민이 5경기 연속 득점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득점은 올 시즌 15-16호(EPL 8-9호) 골이자, 잉글랜드 무대에 입성한 2015-2016 시즌 이후 정규리그에서 올린 통산 50ㆍ51호 골이기도 하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승점 40점을 확보, 셰필드 유나이티드(승점 39)를 끌어내리고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한 경기를 덜 치른 4위 첼시(승점 41)와의 격차는 승점 1점으로 줄었다.

이날 초반 앞서 나간 것은 애스턴빌라다. 앤워 엘가지의 크로스가 토트넘 수비수 토비 알데르베이럴트의 자책골로 이어졌다. 알데르베이럴트는 전반 27분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이후 손흥민의 골로 승부를 뒤집은 채 전반을 마쳤다.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첫 슈팅이 상대 골키퍼 페페 레이나의 선방에 막혔지만, 튀어나온 공을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토트넘의 리드는 오래 가지 않았다.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역전골의 빌미를 내줬던 애스턴빌라 수비수 비요른 엥겔스는 후반 8분 잭 그릴리시의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 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무승부 기운이 짙던 후반 48분, 손흥민은 상대 수비 실수로 흐른 공을 센터라인 부근에서 낚아채 문전까지 질주한 뒤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뽑았다.

이날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에게 평점 8.4를 줬다. 토트넘 선수 가운데 최고 평점으로 애스턴빌라 골키퍼 레이나(평점 8.4)와 똑같은 점수다. 또 ‘런던풋볼’도 손흥민에게 팀 내 최고인 8점을 줬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