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왼쪽) 감독이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하루 앞두고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주장 이상민. 방콕=연합뉴스

김학범호가 9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쾌거에 이어, 이번엔 ‘전승’ 우승에 도전한다. 결승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꺾으면 모든 경기에서 승리하며 우승하게 된다.

김학범(60)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오후 9시 30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사우디와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 요르단과의 8강, 호주와의 준결승전에서 모두 승리를 맛봤다. 토너먼트에서 연장을 치른 적도 없다. 결승에서만 이기면 이 대회 사상 첫 우승과 더불어, 전승 우승이란 대 기록을 달성할 수 있다.

김 감독은 25일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김 감독은 “늘 그랬듯, 이번 결승전도 ‘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나설 것”이라며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비가 견고하지만, 우리는 공격수를 믿는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가족들과 전부 모여 TV를 통해 경기를 볼 팬들에게 웃음과 행복을 드리겠다”며 설 연휴 마지막 날 승리의 기쁨을 선사할 것을 예고했다.

준비 역시 순조롭다. 대표팀은 지난 22일 호주와의 준결승전에서 2-0 승리 후 이틀간의 휴식을 즐기고 24일 태국 방콕의 알파인 풋볼 캠프에 입성해 훈련에 돌입했다. 김 감독은 이날 훈련을 회복에 집중했다. 선수들은 밝은 표정 속에 러닝과 가벼운 패스 게임으로 몸을 풀었다.

원두재(23ㆍ울산)는 “설날 연휴에 우승하면 좋겠다”며 “선수들도 한마음 한뜻으로 우승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선수들에게는 이번 대회가 끝이 아니다. 결승전 이후 소속팀에서의 활약까지 모두 도쿄올림픽 본선 무대 진출에 영향을 미친다. 올림픽 최종 엔트리는 18명인데, 와일드카드 3명을 빼면 실제 U-23 선수들이 차지하는 몫은 15명뿐인 탓이다. 여기에 이번 대회에 소집하지 못한 유럽파 이강인(19ㆍ발렌시아), 백승호(23ㆍ다름슈타트) 등을 고려하면 경쟁은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