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ㆍ국과수 등 원인규명 착수 
 경찰 “무등록 펜션 대상 수사”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일가족 7명 등 9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강원 동해시의 한 다가구주택으로 26일 합동 감식반이 들어가고 있다. 냉동 건물로 준공된 이 건물은 무등록 펜션 영업 중 참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설 명절 일가족을 포함해 9명의 사상자를 낸 강원 동해시 다가구주택 폭발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를 적용,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소방당국은 26일 오전 10시30분부터 동해시 다가구주택 폭발현장에서 합동감식을 진행했다. 감식에는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전기안전공사 등 공기업 관계자도 함께했다.

경찰 등은 실내 주방 가스 온수기의 배관에서 LP가스가 누출되면서 사고가 난 것이 아닌가 추정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합동 감식팀은 사고 현장의 LP가스 배관 상태나 발화 물질이 있는지 등을 살폈다.

사망자 4명의 시신이 심하게 훼손되고 중상자 3명도 전신에 심한 화상을 입은 점 등으로 미뤄 폭발력이 상당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당시 폭발음이 한 차례 들린 뒤 1~2분 사이에 또 한 번의 ‘펑’하는 폭발음 등 두 차례의 큰 폭발음을 들었다는 인근 상인 등의 진술도 확보했다.

경찰은 사고가 난 다가구주택 건축주가 정식으로 펜션 영업을 등록하지 않고 불법 영업한 것으로 보고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에 대해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피해자 보호팀도 운영해 유가족과 부상자에 대한 심리 상담과 지원에도 나선다. 김재규 강원경찰청장은 “철저한 수사로 원인을 명확히 밝히고, 부상자와 유가족 지원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사고는 설날인 25일 오후 7시 46분쯤 발생했다. 폭발로 인해 일가족 50~70대 자매 3명 등 4명이 숨지고, 나머지 일가족 3명이 전신 화상을 입어 화상 전문 병원을 옮겨져 치료 중이다.

설날 가족 모임 중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일가족 7명 등 9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강원 동해시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26일 관계기관이 합동 감식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